교도통신 기자, 국무총리 특별보좌관 임명

교도통신 기자, 국무총리 특별보좌관 임명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기자를 특별보좌관으로 발탁한 것은 최근 언론계에서 일하던 사람이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내각은 지난 9월 29일 일본 유수의 통신사인 교도통신의 편집국장인 가키자키 메이지(59)를 임명하는 것을 승인했다.

Kakizaki는 9월 30일에 Kyodo를 떠나 정부 정책을 평가하고 검토하기 위해 다음 날 정부에서 근무할 예정입니다.

교도통신

카지노홍보 Kakizaki는 Suga와 마찬가지로 아키타 현 출신입니다. 도쿄의 와세다 대학을 졸업한 후, 카키자키는 마이니치 신문사에서 근무했습니다.

1988년 교도통신에 입사해 정치기자로 일하다가 시니어 기자를 거쳐 다른 직책을 맡았다.more news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기자간담회에서 “가키자키는 다년간 정치와 공공정책에 관여해 폭넓은 지식과 경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슈가 총리가 그를 임명했다. 필요에 따라 슈가에게 조언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

전 프리랜서 기자이자 TBS(Tokyo Broadcasting System Television)의 TV 뉴스 프로그램 앵커이기도 했던 시모무라 겐이치(Kenichi Shimomura)는 당시 민주당이 이끄는 정부에서 2010년에 홍보 담당 관방장관이 되었습니다. 일본.

그러나 언론인이 총리 보좌관이 되는 경우는 드물다.

오토 요시히로 소피아대 미디어학과 교수는 “최근까지 집권자들을 견제해 온 언론인이 정부를 옹호하는 입장에 있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슈가와 카키자키 본인이 약속에 대해 설명해야 합니다.”

오토는 “스가는 아베 전 총리 시절 관방장관 시절 모리토모학원 사립학교 운영자와 가케학원에 대한 편애 의혹 등 기자들의 질문을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슈가는 집권할 때 언론에 정통한 사람을 원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미국에서 언론인이 고위 공직자로 임명되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고 지적했다.

미국 정치에 대해 잘 아는 도요대학교 정치학과 쿠미 요코에 교수는 “미국의 재능 있는 사람들이 언론과 정부를 오가며 경력을 바꾸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언론인이 언론인으로 계속 일하지 않는 한 정부의 직책을 맡는 데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오토 요시히로 소피아대 미디어학과 교수는 “최근까지 집권자들을 견제해 온 언론인이 정부를 옹호하는 입장에 있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슈가와 카키자키 본인이 약속에 대해 설명해야 합니다.”

오토는 “스가는 아베 전 총리 시절 관방장관 시절 모리토모학원 사립학교 운영자와 가케학원에 대한 편애 의혹 등 기자들의 질문을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슈가는 집권할 때 언론에 정통한 사람을 원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데 어려움을 겪었다. 스가는 행정부를 운영하면서 언론에 정통한 사람을 원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피아대학교 미디어학과 교수. “슈가와 카키자키 본인이 약속에 대해 설명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