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강한 문화와 유구한 유산을 지닌 한국 가야왕국

막강한 문화와 유구한 유산을 지닌 한국 가야왕국

사라진 왕국은 유산 외에는 목소리를 낼 수 없기 때문에 한국의 역사는 항상 승자에게 유리했습니다.

막강한

강남오피 서기 42년에 설립된 가야 왕국, 더 정확하게는 가야 연맹은 한국 기준으로 볼 때 상대적으로 짧은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그들의 음악과 통치자들과 함께 묻힌 유물에서 그들에 대해 배우고 있습니다.

삼국지인 고구려(기원전 37~서기 668), 백제(기원전 18~서기 660), 신라(기원전 57~서기 935)에는 한반도 남부 중부 지역에 가야라는

막강한 이웃이 있었다.

562년 마지막 가야 왕국이 신라에 함락된 후 가야의 후예인 김유신 장군이 계속해서 신라의 삼국통일을 이끌었으며, 대가가 멸망한 후 5세기 동안 계속되었습니다.

막강한

가야는 한국의 가장 유명한 악기인 12현 치터인 가야금을 남겼습니다.

가야 도기의 미학적이고 아름다운 곡선과 더불어, 가야 문명은 강철 갑옷을 비롯한 철로 만든 세공품으로 유명했습니다. 가야를 정의한 혁신 중 하나인 가야의 귀한 갑옷과 말 보호 갑옷은 일본 고분에서도 발견되며, 부산에서 후쿠오카까지 불과 213km 떨어진 대한해협을 가로질러 두 문화를 연결합니다.
가야시대(42~562)의 가야금 토화가 경북 경주시 국립경주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Photo © 강형원

가야는 한국 최초의 철강 생산지였습니다. “가야 전체의 철강 생산에 대한 최초의 증거는 전라북도 장수군이었다.” 곽창근 군산대 가야문화연구소 소장은 “한반도 전역에 350여 곳의 철 생산지 유적이 있는데, 전라북도에서만 250곳 이상의 유적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곽.

대가야왕국의 역사적 중심지인 고령군의 산꼭대기에는 707여 개의 가야고분이 있다. 산꼭대기에 현지에서 구할 수 없는 돌판으로 무덤을 지은 이유는 영원한 미스터리입니다.

산꼭대기는 일제강점기(1910-1945) 이후로 무덤 침입자들이 자주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20세기 일본과 가야가 가야의 고분을 대대적으로 발굴하면서 다시 만났을 때 한국에 골동품 무역 산업이 도입되었습니다.

일본 식민지 개척자들은 고고학적 발견이 가야 도기 문화를 고온에서 구워진 청회색 형태의 도자기인 고대 일본 수에(Sue) 도기와 연결시키는 고고학적 발견으로 가야 문명에 특별한 관심을 가졌다.

장수에서 고분군이 있는 상당한 땅을 사들여 무분별하게 무덤을 파는 일본인 오쿠라 세이지(奥倉波治)가 일제강점기 갔던 곳이라고 현지인들은 전했다.More news

“아직 오쿠라 세이지의 이름이 있는 등기부 기록을 확인했습니다. 30년 동안 가야를 연구한 고고학자 곽의 말이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수백 개의 가야릉이 있는 고령산 아래 마을에는 도굴꾼들이 방을 빌리곤 했습니다. 저녁식사 후에 손전등을 켜고 언덕으로 올라갔다”고 대가야박물관 도슨트인 고령 출신 이용호 씨가 말했다.

“초등학교 때 여름방학 프로젝트는 가야고분에서 유물을 가져오는 것이었습니다. 이미 툼레이더들이 판 구멍 중 하나에 기어 들어가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우리는 무덤 안에 여전히 도자기와 다른 물건들을 발견할 것입니다. 선생님들은 좋은 것을 가져다가 깨진 도자기를 전시했습니다. 가야 도기를 치려고 돌을 던지는 게임도 했다”고 도슨트가 말했다.